한 남자가 울먹이며 친구에게 하소연하고 있었다.
"정말 믿을 수가 없네. 마누라가 도망가 버렸어."
그는 눈물까지 흘렸다.
"나하고 늘 같이 골프를 치던 내 친구하고 함께 말이야.

" 친구가 위로했다.
"이봐, 정신 차리게. 여자가 어디 한둘인가?
여기저기 널린 게 여자라네."

"내가 마누라 때문에 슬퍼하는 줄 아나?"
"그럼 왜 그러나?"
훌쩍이던 남자가 정색을 하며 대답했다.
"같이 도망간 친구 때문일세.
내가 골프에서 이길 수 있는 유일한 녀석이었거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