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최민지 프로의 남편인 랑시가 발굴한 나콘파툼 시내의 한 맛집 '퉁뀌옌'을 찾아갔다.

 

일단, 태국스러우면서도 분위기 있는 인테리어가 마음에 든다^^

P1020423.jpg

 

랑시가 한국인의 입맛을 배려해서 주문해준 메뉴들…

P1020425.jpg

주문한 메뉴가 모두 나오기도 전에 일단 사진 한방 찍고… 시식에 들어간다.

 

최민지 프로가 국물이 있는 ‘똠쯧 카이남’이라는 요리를 사람 수에 맞게 배식해주고~

P1020426.jpg

수저로 한 입 떠먹어보니 음~ 입맛에 맞다.

계란탕 같이 생긴것이 한식이라고 해도 믿을 것 같은 맛이다.

 

다음으로 눈길이 간 요놈... 

P1020429.jpg

‘쁘라 부 능 만나오’ 라는 요리인데 생선을 부드럽게 익히고 그 위에 새콤한 소스를 얹힌 것 같은 느낌…

 

 P1020439.jpg

부드러운 생선 속살을 새콤 달콤한 소스와 곁들여 먹는 맛이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 할 것 같은 맛이다.

 

한 그릇을 뚝딱~ 비우고

 P1020449.jpg

 

 다음으로 버섯 볶음 같이 생긴 ‘팓 헷 남만 허이’ 라는 요리를 맛보았다.

 P1020441.jpg

 이 녀석은 맛이 생긴 그대로다.

부드러운 버섯에 국물이 약간 있는 것이… 뻑뻑하지 않고 버섯 고유의 맛을 잘 느낄 수 있게 조리한 것 같다.

 

다음은 이 제육볶음 비스무리하게 생긴 '무 쁘라 팓 펫’ 이라는 요리를 맛보았다.

 P1020428.jpg

음… 이건 좀 맛이 특이하다.

돼지고기에 태국스러운 향신료를 넣고 채소와 함께 볶은 것 같은데…
색다른 맛이어서 일까? 딱히 맘에 드는 맛은 아닌--;…
뭐, 남기진 않았지만 다음엔 이거 빼고 주문해 달라고 해야 할 것 같다.^^

 

다음은 ‘쁘라 탑팀 끄라티얌 텃’ 이라는 요리

P1020571.jpg

튀긴 생선 위에 마늘 튀긴 것을 얹은 것 같은 모양새…

 

P1020583.jpg

한입 맛을 보니… 음~ 맛있다~

생선 맛과 함께 마늘향도 음미하면서… 어찌보면 치킨 같기도 한데… 담백한게 맥주안주로 딱 일것 같다.^^

 

다음은 잡채같이 생긴 ‘팓 운쎈’ 요리,

P1020584.jpg

잡채같이 생겼는데 맛은 잡채와 틀리지만 왠지 비슷한 식감이 느껴진다.

 

P1020587.jpg

입맛에도 잘 맞고… 한 그릇 더 시켜 먹어도 좋을 것 같다.

 

이제 채소 요리인 '팓 팍 루엄'과 완두콩 요리인 '팓 투어란 따오'도 곁들여 먹어보고…

P1020431.jpg

 

P1020565.jpg

음… 무난한 맛.

 

이번엔 종업원이 좀 신기하게 생긴 요리를 가져 왔다.

‘쁘라닌 텃’ 이라고 하는데 노가리 같기도 하고 …

P1020444.jpg  

새콤 달콤한 소스를 찍어서 먹어보니~

P1020448.jpg

오~ 알도 꽉차있고 고소한 것이 맥주 안주로 많이 먹는 시사모 구이 같다.
음-_-; 싸 달래서 리조트에서 맥주 안주로 먹을까? 하는 생각이... 잠깐 스쳐간다.~

 

음~ 다음은…

이쯤에서 “몇 명이서 갔길래 또 먹어?”--; 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있을 것 같아서 미리 말씀드리는데…
사실, 너무 맛있어서 두 번을 갔고 후기는 한 꺼번에 올리게 됬다는…^^

 

그럼, 마음 편하게 다음 음식을 소개하겠다.^^  ‘똠 얌 쁘라’ 요리

 P1020569.jpg

오호~ 생긴것 부터가 포스가 느껴지는 것이 왠지 맛있을 것 같다.

일단, 맛을 한 번 보고~

 P1020576.jpg

이름이 비슷해서 일까? 새콤한 국물맛이 내가 좋아하는 똠양꿍과 비슷한 맛이다.
지리처럼 국물이 시원하면서 약간 칼칼 하기도 하고…. 똠양꿍이 짬뽕이라면 이건 우동과 비슷한 느낌?
아니 우동이라기 보다는 지리에 똠양꿍 맛이 첨가된것 같은 그런 맛이다.
한 그릇 더 먹고 싶었지만… 한 사람당 한 그릇밖에는 돌아가지 않는 양이라…-_-;
천천히 아껴 먹었다^^

 

다음에 가져온 요리는 ‘수시 쁘라 꼿’

P1020570.jpg

생선을 걸죽~한 소스에 버무려 놓은 것 같이 생겼는데… 맛이….

 

P1020577.jpg

음… 요것도 맛을 표현하기가 좀 애매하다.
카레 느낌도 좀 나고… 태국스러운 맛이다.
직접 드셔보시고 어떻게 표현하면 좋을지 생각해 보시길…^^

 

다음 요리는 ‘쁘라 댕 능씨유’

 P1020567.jpg

 

이것도 맛있게 생겼다^^ 얼른 한 입~

P1020579.jpg

도미 비슷한 생선에 부추 잡채 비슷한 느낌의 채소들을 올려 놓았는데…

담백한 것이 이국스럽지도 않고 아주 맛있다.

 

다음엔 동그랑땡 비슷한 요리가 나왔는데, 이름이 ‘만텃’ 이다.

P1020442.jpg
랑시가 다양하게 맛보라고 신경을 좀 쓴 모양이다.

 

P1020443.jpg

한입 먹어보니 어묵 같은 느낌이다.

품질 좋은 어묵을 잘 간해서 내 놓은 듯한 느낌으로 이것도 이질감이 없고 먹을 만하다.

 

오늘의 마지막 요리… ‘팓 마크어 야우’ 이다.

P1020588.jpg
가지로 요리를 한 것인데…

 

P1020592.jpg
이렇게 밥과 같이 먹으니 채소 같지 않고 담백하니 맛있다.

 

연신 음식을 권하고 있는 최민지 프로… 덕분에 흡족한 저녁 시간을 가질 수 있었다.

P1020434.jpg  

음식에 대한 포스팅을 남겨보기는 이번이 처음인데…

너무 잘 먹고 와서 고마운 마음에 후기를 작성해 보았다.

 

요리에 대해 다소 비전문적이고 주관적인 후기 이지만, 이곳에 가서 주문하시는데 참고가 되셨으면 하는 마음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