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로서 ‘캔’은 두번째 방문인데…

갈때마다 현지인들로 자리가 모두 차있는 걸로 봐서 상당히 인기 있는 식당임을 짐작하게 한다.

P1020191.jpg

 

P1020189.jpg

 

 본인도 잘한다는 방콕의 태국음식점을 몇 군데 가봤지만… 그 중에서도 ‘캔’은 절대로 밀리지 않는 음식맛을 자랑한다.

 

P1020205.jpg

 오늘 주문한 요리~ 면세점에서 사온 로얄살루트를 곁들였다^^

 

먼저 가장 좋아하는 ‘똠양꿍’~

P1020201.jpg

‘캔’의 ‘똠양꿍’은 정말 맛이 있다.

한국에서도 가끔 생각나는 이 맛^^

그리고 깐풍기 비슷하게 생긴 ‘까이 팓 멧 마무앙’

P1020158.jpg

 

맛도 깐풍기와 좀 비슷한 것 같은데..
입맛에도 잘 맞고 맛있다.

 P1020207.jpg

다음은 ‘카냉 무껍’ 이라는 요리~

P1020202.jpg

 

 사진에서는 잘 안보이지만 채소안에 돼지고기 튀긴것이 있어 함께 먹는다.

P1020213.jpg

튀긴 돼지고기가 생각보다 딱딱하니 치아가 안 좋으신 분들은 조심하시길^^

 

‘캔’에 갈때마다 주문하게 되는 ‘쁘라루억’

P1020193.jpg

생선 속살을 뼈 없이 발라내어 채소와 함께 소스에 찍어 먹는데 부드럽고 담백한 맛이 일품이다.

 

P1020212.jpg

태국 음식 이라고 하기엔 이질감도 전혀 없고 친숙하게 느껴지는 음식이다.

 

이번에는 ‘쁘라 천 텃 팟 프릭 깽’ 이라는 재이있는 이름의 음식을 맛보았는데…
돼지고기와 야채를 버무린 음식으로.. 향이 특이하다.

태국 사람들이 즐겨 먹는 음식인것 같은데.....  내 취향에는 맞지 않았다.

P1020218.jpg

먹는 둥~ 마는 둥~ 몇 점 먹어 보다가


옆을 쳐다보니 최민지 프로와 랑시가 따로 음식을 주문한 것이 보여 카메라를 들이댔다^^

 

랑시가 주문한 ‘카우 똠 탈래’

태국식 국밥같은데… 우동 백반 같기도 하고…

P1020215.jpg

맛이 궁금했으나 태국말이 안되는 관계로 패스~ --;

 

 최민지 프로가 주문한 ‘카우 팓 똠양꿍' 일명 똠양꿍밥~

P1020217.jpg

이건 한입 맛을 보았는데.. 똠양꿍 국물에 밥을 비벼 먹는 그런 맛이었다.
햐~ 요것도 간단한 게 괜찮네~~~


‘캔’에 다녀오면 마음까지 따뜻해지는 느낌이다~
가격도 저렴한 데다가^^ 서민적이고 정감있는 맛이 느껴진다고 할까?